태그 : something-aboutus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칩먼데이 Cheap Modnay Jeans을 입는 블로거들.

때로는 business classic으로, 또 때로는 simple casual로 칩먼데이 진을 데일리 룩으로 입는 세계 곳곳의 블로거들.(사진 출처: lookbook.nu, blog.cheapmonday.com)

해피삭스(Happy Socks) Season's Greetings

The Happy Socks crew wishes happy 2011!!!(사진 출처: blog.happysocks.com)SOMETHING ABOUT US Showroom. + 82 (0)70 4137 5822Add. 3F samsungB/D, 4-10, Nonhyeon-dong, Gangnam-gu, Seoul, Korea pm.1...

Season Off SALE/ 와프(a Wharf), 죠니헤이츠재즈(JOHNNY HATES JAZZ)

브랜드 a Wharf 와 JOHNNY HATES JAZZ가 season-off -20%, 30% SALE을 진행합니다. 현재 Something About Us on-line shop에 입고된 상품 뿐만 아니라, 업데이트 되지 않은 상품 또한 쇼룸에서 함께 세일판매됩니다. 그동안 a Wharf 와 JOHNNY HATES...

스트리트 패션/ Melbourne style

Melbourne. mega급 패션의 4대 도시에는 속하지는 못하지만 자체로 독립된 느낌을 풍겨 꼭 찾아서 보게 만드는 제가 좋아하는 도시 중 하나 입니다. 문화적으로는 영국의 영향을 많이 받았지만 영국에는 없는 따뜻한 햇빛과 대자연이 주는 채도 높은 여유로움은 유럽이 주는 그 무엇과는 다른 차이가 있습니다. 멜버른 ...

12월 31일 Showroom 오픈시간

# 내부 사정으로 인해 2010년 12월 31일은, 쇼룸 운영시간이 한 시간 앞당긴  pm 19:00 에 close됩니다.  상품수령이나 기타 이용에 불편 없으시길 바라며 자세한 문의는 쇼룸으로 전화부탁드립니다. :)SOMETHING ABOUT US Showroom. + 82 (0)70 4137 5822Add. 3F ...

remember, 2010

summer, geojedo, coffee&bed cafe...  and something about us2010년을 되돌아 봤을 때 가장 기억에 남는 시간은 여름으로부터의 그 시간입니다.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던 그 여름. 내 생애 처음 만나는 거제도 그리고 우연히 찾아낸 coffee&bed cafe에서 사랑하는 사람들과 보낸 아침...

더센토르The Centaur/ The Creators Project- 디자이너 예란지를 만나다.

인터뷰 동영상 보기 : http://www.thecreatorsproject.com/ko-kr/creators/ye-ranjiThe Creators Project: 어떻게 젊은 나이에 개인 레이블 The Centaur을 설립하셨지요?Ye ranji: 어렸을때는 미래에 대한 생각을 별로 하지 않았어요. 성격이 활발하지 않아서 주로 내가 다른 나라...

그들이 사는 세상, 그들의 파티, party!

Isabel Marant's Christmas Party Cheap Monday Housewarming PartyELIE TOP's Birthday PartyYvan Rodic's Welcome Party, in Australia(우리와 계절이 반대인...)(사진 출처: purple-dairy, Cheapmonday blog, Yvan Rodic)

디아나 올빙(Diana Orving) / Autumn-Winter 2010

Stockholm Fashion WeekDiana OrvingLIGHTAutumn/Winter 2010Styling: Naomi Itkes & Marcus SöderSOMETHING ABOUT US Showroom. + 82 (0)70 4137 5822Add. 3F samsungB/D, 4-10, Nonhyeon-dong, Gangnam...

아크네(Acne)/ spring 2011 ready-to-wear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디자인 강국이라고 하면 북유럽을 떠올립니다. 투명하게 비칠 것만 같은 화이트 위로 기분 좋아지게 만드는 맑은 색배합을 쓰는 사람들. 추위 그렇지만 따뜻함. 사람과 환경을 위한 디자인이 생활인 그 곳. 하지만 평소 저는 북유럽 패션에 있어서는 다소 차가운 느낌을 받았습니다. loose한 것 보다 tight하...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