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간장게장을 위해 양평으로 고고씽! 2013/12/13 21:38 by Something About Us





오랜만에 동생과 바람도 쐴겸 맛있는 간장게장도 먹을겸 오랜만에 양평으로 갔어요.
(11월 이야기지만, 12월 중순에 블로깅하는 이 게으름....ㅠ)
가장 큰 목적은 가끔 택배로도 받아서 먹는 간장게장집을 가기위해서지요. :D
음식에 대한 호불호도 강하고 가리는 것도 많은 편식쟁이 동생은 나이가 들어갈수록 않먹던 음식들을 하나,둘 즐겨하니 같이 밥먹기가 한결 편해졌어요. 하지만 여전히 순대국, 해장국, 청국장 등등 같이 먹을 수 없는 음식들이 있지요. ㅡ.ㅡ^
그럼에도 간장게장은 저보다 더 좋아한다는게 신기하답니다.
거기에 오돌뼈, 똥집, 불족발은 잘 먹는다는... 참 이상하죠?! 흐흐


저희가 간곳은 양평에 있는 '다우리' 라는 간장게장집으로 화려하진 않지만 기본에 충실한 맛집이예요.
사실, 다우리는 이미 저희가 가기전부터 택배로 배달시켜 먹는 분들이 많을 정도로 이미 인기가 많은 곳이랍니다.
1인분에 23000원에 한마리씩 나오니 밥 한그릇 '뚝딱'이지요~.








밥 한그릇 뚝딱하고 향한곳은 '가리' 라는 카페로 여러개의 방갈로가 있는, 생각보다 규모가 큰 카페예요!
예전엔 횟집이였던 곳을 용도만 변경하여 카페로 사용하고 있는 곳인데,
원래있던 방갈로를 그대로 활용한 점이 상당히 영리한곳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방갈로마다 개별난방이되어 삼삼오오 한 공간안에 들어가 여름엔 시원하게, 겨울엔 따뜻하게 있을 수 있어
일행들끼리 아늑하고 수다를 크게 떨어도 좋다지요.
오늘 문득 사진 정리를 하다보니 핸드드립을 해주는 곳이였네요. (오늘 처음 알았어요ㅋㅋ)
1층 방갈로가 꽉 차있어서 3층에 있는 방갈로에 올라가니 탁트인 창문으로 시원한 북한강이 보여 운치가 좋더라구요~.







사실, 밥을 한상 거하게 먹고 배가 몹시 불렀는데도, 여자들은 이상하게 밥 배, 디저트 배가 따로 있다는 것이 신기하죠?!
결국 와플세트로 식사못지 않은 디저트 배를 채우고 집으로 향했답니다. (아,,,, 다이어트,,,,,ㅠ)
늘 사무실에 갇혀 살지만, 도심 속에 있다보니 가끔 이렇게 한적한 동네가 좋네요~.
나이가 들어서인지, 아님 계절을 타는 것인지.. 흐흐흐

모쪼록 편안한 밤 되세요!







 

Daily 알로, 페이퍼가든 2013/11/22 16:09 by Something About Us









오랜만에 찾은 가로수길 알로 페이퍼가든.
부쩍 추워진 날씨에 10분을 걸어가야하는 가로수길은 이제 큰 맘 먹고 가야하는 곳이 되버렸어요.










그래도 오랜만에 맛있는 점심을 먹을 생각을 하니 기분만은 최고!
(페이퍼 가든은 예전만큼 자주는 아니지만 이따금씩 찾게되면 기분 좋아지는 그런 곳이죠. 물론 저희에게^^)
따끈한 커피 한잔도 시키고, 식사 메뉴를 시키면 어김없이 나오는 빵들.
빵 자체는 특별한 맛은 아니더라도 갈릭 버터와 딸기쨈이 입맛을 돋구어 주네요. :D










페이퍼 가든 플레이터와 토마토 소스 씨푸드 파스타가 이날 점심 메뉴.
겨울이 찾아오면 점심/저녁을 밖에서 해결해야하는 저희에게 식생활 패턴은 큰 변화가 찾아 옵니다. (지켜운 배달 음식....ㅠ)
추우니까 나가기는 귀찮고 배달 시켜 먹는 음식은 질릴대로 질린 상태라 오랜만에 입이 즐거운 식사였다죠!

참, 식생활 패턴에 변화를 가져다 줄 새로운 곳을 발견했어요! 현재로써는 대만족이라 조만간 소개해 드릴께요~.

모쪼록 좋아하는 가로수길의 몇몇 가게들이 부디 오래 남아 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럼 모두들 [불금] 되세요!ㅎㅎ






Daily 최근 구매 목록 2013/10/29 13:56 by Something About Us







부쩍 추워진 날씨에 극도로 건조해진 피부를 보고 있자니 속상함이...ㅠ
바디 로션만으로는 건조함을 달래줄 길이 없어 바디 로션에 오일 잔뜩 섞어 바르니 그나마 조금은 보습 효과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9월이 되면 어김없이 찾게되는 라메르 크림은 후덜덜한 가격에 저녁에 한번만 바르게 되지요.
그래서 아침 전용으로 바를 크림이 필요해서 구입하게 된 닥터 자르트의 세라마이딘 크림.
올 초에도 구입해서 잘 썼었기에 이번에도 믿고 구매를 했어요.
건조한 이 시기에는 보습에 무척 신경을 써야 하므로 가격대비 톡톡한 효과가 있는 제품이라 만족하고 쓰고 있답니다.
화장품은 백화점보다 백화점몰(명품화장품)을 주로 이용하는데 할인도 많을 뿐더러 행사기간만 잘 이용한다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샘플을 제공하므로 무한 감사를 느끼며 이용하고 있답니다.
(* 백화점몰 명품화장품은 백화점 매장에서 출고를 하기 때문에 믿고 구매할 수 있어요)

세라마이딘 크림 50ml(37,000원대 구입) 구매했는데 넉넉한 샘플 인심 아주 좋네요~. ㅎㅎ






그리고 요건 이번에 새롭게 구입한 눈썹 전용 염색약!
제 눈썹은 숱도 많고 색도 진한편이라 염색하러 갈때면 어김없이 눈썹 염색을 부탁하곤 하는데
한달이면 원래의 숯검댕이 눈썹으로 돌아오는지라 검색을 해서 알게된 '샐리한센의 크림헤어블리치(페이스 전용)' 입니다.
염색약이라기 보다는 탈색약이라고 보면 좋을 듯 한 제품이고 시간 조절을 해서 색의 농도를 정할 수 있는 제품인데요,
한번 사용해보니 생각보다 만족스럽네요!!!!!! ^---------^
가격도 착해서 배송비 포함 12,000원대에 구입했답니다.
용량은 작은데 5-6번은 충분히 사용하고도 남을 용량이라 이젠 집에서 편하게 눈썹 염색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모쪼록 건조한 날씨에 모두들 보습 관리 잘 하시고 좋은 정보 있으면 나눠주세요~. 헤헤




Daily 가을 하늘 2013/10/11 21:24 by Something About Us







가을이라 그런지 더욱 청명했던 하늘-
날도 좋으니 내일은 엄마 손 붙잡고 한강 나들이나 다녀와야겠네요!





Daily 가로수길 테이블스타 2013/10/08 19:34 by Something About Us








직장인으로서 점심식사는 매일매일 연속되는 지겨운 고민거리죠.
저흰 점심과 저녁을 모두 회사에서 해결하기때문에 그 고민거리는 두배가 되구요.

어렵게 정한 돈부리집은 없어지고 한참 공사중으로, 먹잇감을 찾아다니는 하이에나처럼 가로수길을 배회했다죠.
길을 지나다 샐러드,감자튀김,스파게티 세트 구성을 보고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테이블 스타를 들어가게 됩니다.
사실 특별히 모험을 좋아하지도 않고 마음에 들면 주구장창 그 곳만 가는 저희로서는 큰 기대감이 없었어요.
그런데! 넉넉히 내어주는 감자튀김과 개인 샐러드를 보고 왠지 모르게 기대감이 상승하더라구요.








감자튀김과 샐러드 외에 음료 (아메리카노,콜라,사이다)는 무료로 1잔이 제공 된답니다!
사무실에서 모닝 커피 한 잔했지만 무료라는 말에 또 커피 1잔을 마셔버리는..ㅋ







메인 메뉴로 주문한 볶음밥은 불맛이 제대로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해물이 홍합이 주가되지만 양념이 기본은 하네요.)
베이컨과 양송이 버섯과 마늘을 넉넉히 넣어준 토마토 스파게티도 진한 토마토 향이 좋았구요.^^








입구는 작지만 1,2층의 공간을 잘 활용하여 숨은 공간들이 많은 곳이더라구요.
1층은 주방을 비롯해 주방 반대편으로는 야외 테라스는 아니지만 빛이 잘 들어 테라스같은 분위기로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며,
2층은 다소 어두운 조명으로 또 다른 분위기로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어디에 앉느냐에 따라 새로운 분위기로 식사를 할 수 있는 점이 어쩐지 맘에 드네요~.
한가지 더! 서버들이 거의 대부분이 스타일 좋은 남성분이라는 것....!! (아, 흐믓한 마음ㅋㅋ)

서치해보니 밤엔 줄을 서서 먹는다는 사실을 알고 깜짝 놀랐어요.
저희는 뭐 런치 할인도 받을겸 주중에 점심으로 가지만 주말엔 더 붐비지않을까 싶은 곳이에요.







저녁 타임도 좋지만 좋은 가격에 양껏 먹을 수 있는 런치 타임이 더 메리트가 있는 곳으로 저희는 이따금씩 방문할 것 같은 예감이...!^^
모쪼록 맛있는 저녁 드시기를~.




1 2 3 4 5 6 7 8 9 10 다음